1/5

왜 독립영화 감독들은 외롭고 또 외롭나

2021/11분 34초/코미디/홍석준

시놉시스

유명 영화제들을 휩쓸고 있지만 GV는 가지 못하는 영화감독 구영(31,여). 조감독 영화(30,여)가 데이터를 들고 사라지는 바람에 편집에 전혀 참여하지 못한 구영은 상을 받고 있는 본인의 모습이 찝찝하다. 그 와중 과거 현장에서의 모습과 달리 구영을 너무 칭찬하는 PD상윤(35,남)과 스텝들의 이중적인 행동은 구영을 더욱 외롭게 만들 뿐이다. 이제는 모두가 좋다고 이야기하는 영화를 혼자 싫어하는 상황에 놓인 구영. 그녀는 스스로를 설득해야 하는데..

​연출의도

영화감독은 영화를 만들며 혼자가 되는 순간들을 종종 겪는다.
본인만큼 이 영화를 진심으로 대하는 스태프들이 없는 것 같을 때도 있고 스스로 너무 좋다고 생각하는 어떤 것을 모두가 구리다고 이야기할 때도 있으며 모두가 좋다고 이야기하는 어떤 것을 혼자만 싫어할 때도 있다.
감독이 외로운 이유는 여기에 있다. 감독은 늘 모두를 설득해야만 하는 입장에 처하기 때문이다. 하지만 감독이 무엇보다 외로울 때는, 확신이 없어 스스로가 스스로를 설득시키지 못할 때 그렇다.

캐스트

이구영 - 하시연
수미 - 석희
상윤 - 홍지석
스크립터/G.V 진행자 - 이영지
진지남 - 김건
정장남 - 심호성

스태프

각본/감독 - 홍석준
조감독/프로듀서 - 윤병준
촬영 - 김종근
조명 - 이재현
미술 - 노진
동시녹음 - 조소영
편집 - 홍석준

© 2018 All copyright by FILM DABIN